2조달러 법안도 통과되고 중국도 넘어서고

Happy Friday

오늘 다룰 내용은 2조 달러 법안 통과, 증시와 실업률, 중국을 넘어선 감염자수입니다.


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 법안 통과

2조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법안이 상원 투표에서 만장일치(96 – 0)로 통과했다. 이번 법안 규모는 경기 부양 법안 중 역대 최고 규모다. 이 법안은 하원의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현지 시간 금요일에 하원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법안에는 어떤 내용이?

뉴욕타임즈가 제공한 2조달러 경기 부양 법안 주요 내용들 (개인 지원금, 실업혜택, 대기업 대출, 중소기업대출, 주정부지원, 병원지원)
  • 인당 $1,200달러 지원금 송금 (조건: 연봉 $100,000이하)
  • 실업 보험 혜택 확대 (최대 4개월동안 일주일에 $600)
  • 대기업 대출 지원 ($500 billion, 중 5%는 항공산업에)
  • 중소기업 대출 지원 ($350 billion)
  • 병원 지원금 ($100 billion)
  • 주정부 및 지방정부 지원금 ($150 billion)

상원내 쟁점은 무엇이었나

상원내 통과가 지연되었던 주요 원인은 ‘기업에 대한 통제가 부족하다’는 민주당의 입장이었다. 대기업 대출 지원책 부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도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공정하지 않으며, 지원을 받는 대기업들에 대한 철저한 감시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결국 트럼프를 포함하여 고위 정치 관계자는 해당 법안으로부터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조항이 추가되었다. 또한 지원을 받는 대기업들은 일정기간 동안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시할 수 있게끔 하는 내용도 추가되었다.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척슈머에 따르면 기업 통제에 관한 내용은 민주당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힘썼다고 한다.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척슈머가 설명해주는 2조달러 법안 내용 보러가기


증시는 상승. 실업자도 상승

미국 증시 3일연속 상승

2조달러 법안이 통과 소식과 함께 시장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3일 연속 증시는 초록불이다. 다우지수는 3일동안 17% 상승했는데 한 지수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이러한 상승추세는 1933년 이후로 처음이라고 한다. 특히, 보잉과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국가 지원에 대한 기대감으로 크게 상승했다. 이번주에 각각 90%, 50%나 올랐다. 항공 산업은 경기 부양 법안 통과로 과정에서 가장 큰 이슈 중 하나였으며, 이번 법안 통과로 인해 크게 헤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자리에서 항공산업에 대해 강조해왔으며 목요일 브리핑 자리에서도 ‘Airline business is very vital to our country’라고 언급했다.

미국 주간 실업 보험 청구 숫자가 1982년 최대치보다 훨씬높은 330만명 (3.3 million)을 기록

목요일 노동부가 발표한 수치에 따르면 지난 주의 미국 실업자는 총 330만명이다. 불과 3주전과 비교했을 때 16.5배가 늘었다. 3주전에 실업 보험을 청구한 사람은 200,000명이었다. 당시 실업률은 3.5%로 역대 최저치 수준이었으나 지난 주의 수치는 최악을 기록했다. 정부가 데이터를 추산해온 지난 50년동안 가장 높은 수치는 1982년 695,000명이었다.


미국이 중국을 넘어섰다

중국을 넘어선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수
가파른 미국 코로나 증가 추세

뉴욕타임즈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늘 오전 기준 미국의 감염자가 중국을 넘어섰다. 신규 감염자 증가 추세는 매우 가파르며 그 중 뉴욕주가 가장 신음하고 있다. 트럼프는 목요일 브리핑에서 기존에 3주내로 보내주겠다던 병원선을 토요일에 도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중국을 넘어섰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검사를 많이 하기 때문이라며 한국의 8주치에 해당하는 것을 8일만에 해치웠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러한 추세에 대해 우려보다는 우리는 잘 해내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사람들이 빨리 사무실로 다시 출근하고 싶어하는걸 다 알고 있다며 ‘we have to go back quickly’라고 얘기했다.

뉴욕주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에 대한 예상 적자 폭이 커서 주정부에 배정된 지원금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하지만 금액증액 없이 법안이 통과되자 이에 대해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댓글 남기기